겨울철 찾아오는 관절 통증···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관절 건강의 위험성과 관리법
  • 민정욱 기자
  • 발행 2024-02-07 08:39


겨울이 다가오면 근육과 혈관이 수축한다. 근육의 혈액순환이 저하되면서 관절에 부담이가고, 유연성은 떨어진다. 특히 관절염 환자는 작은 움직임에도 더 큰 통증을 호소한다. 통증 때문에 외출을 피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활동량이 줄면 근력이 약해지고, 골밀도가 줄기 때문이다. 관절이 약한 고령자에겐 치명적이다. 관절 건강의 위험성과 관리법을 알아본다.

◇퇴행성 관절염 환자 400만 명 넘어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골관절염 환자 수(404만 2159명)가 2019년 기준 연간 400만 명을 넘어섰다. 유독 아픈 부위가 관절이라면 퇴행성관절염을 의심해 보는 게 좋다. 퇴행성관절염은 연골이 손상되거나, 퇴행성 변화로 관절을 이루는 뼈, 인대 등에 손상이 생겨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을 말한다. 

퇴행성관절염은 척추, 고관절, 무릎 등 큰 관절에서 주로 나타난다. 주로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악화된다. 통증에 밤잠을 설치기도 한다. 관절 운동 때 뻑뻑한 마찰음이 느껴진다. 연골이 소실·변성되면서 운동 범위가 감소한 탓이다.

뚜렷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연골의 70%가 마모돼도 관절이 손상되고 있음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연골의 두께는 3~4㎜로 얇으며, 한 번 손상되면 재생이 어렵다는 점이다. 연골이 튼튼해야 관절이 건강하다. 치료 시기를 놓치면 수술해도 결과가 좋지 않고, 재활이 어렵다. 평소 연골 관리가 중요한 이유다.

◇수영 등 운동, '뮤코다당·단백'섭취 도움

연골 관리의 시작은 운동이다. 운동은 수영 등 관절에 부담이 덜한 게 좋다. 주 3회 30분~1시간 정도가 적당하다. 연골 건강에 좋은 성분을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콘드로이친 황산이 대표적이다. 콘드로이친 황산은 피부, 연골 등 신체 조직에 널리 분포하는 다당류를 말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콘드로이친 황산을 함유한 일부 원료에 대해 관절과 연골 기능성을 인정한다. 콘드로이친 황산과 단백질을 함께 함유한 '뮤코다당·단백'이 대표적이다. 뮤코다당·단백은 소, 돼지 등의 연골 조직에서 추출한 원료를 말한다. 이 중에서도 소연골은 인체와 유사한 분자구조를 가지고 있다. 뮤코다당·단백의 콘드로이친 황산은 꾸준히 섭취하면 무릎 관절 통증 개선 등의 효과가 있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있다.


<저작권자 ⓒ 헬스케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